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용두동 임오네쭈꾸미 매콤한 주꾸미 볶음 맛집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 GeniusJW 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가게는 용두동 주꾸미 골목에 위치한 매콤한 주꾸미 볶음 맛집 <임오네쭈꾸미> 입니다.

용두동 <임오네쭈꾸미>는 주말에 식당을 찾아 돌아다니다 우연히 들어간 식당으로, 원래는 주꾸미 골목의 '나정순 할매 쭈꾸미' 라는 가게에 방문하려 했다가 일요일은 휴무라고 해서 그냥 주꾸미 골목에 위치한 식당 중 랜덤으로 방문한 곳이 임오네쭈꾸미 입니다.

 

 

제가 방문한 곳은 용두동 임오네쭈꾸미 3호점으로 1, 2호점도 인근에 있는 것 같더라고요. 가게는 최근에 생겼는지 깔끔한 분위기였고, 손님이 많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저희는 주꾸미 볶음과 삼겹살을 추가해서 주문하고, 계란찜을 곁들여 먹었습니다.

 

 

 

임오네쭈꾸미 주꾸미 볶음이 나왔습니다. 밑반찬으로는 해파리채 무침과 양파, 쌈채소, 카레, 쌈무 등이 나왔습니다. 계란찜은 꽤 큰 뚝배기에 나왔는데, 맛있지는 않았고 간이 심심한 편이었습니다.

 

 

주꾸미 볶음은 떡과 주꾸미, 새송이버섯 등이 볶아진 형태였고 맵기는 신라면보다 조금 더 매운 정도였습니다. 주꾸미 볶음이 맵다고 느껴지는 분은 같이 나오는 카레를 찍어서 먹거나, 쌈무, 콩나물과 곁들여서 먹어도 괜찮았습니다.

 

 

주꾸미 볶음의 맛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오징어볶음보다는 매운 정도이고, 마찬가지로 오징어보다 쫄깃하면서도 탱글탱글한 식감이 있었습니다. 매콤한 맛을 좋아하는 저는 계속 당기는 맛이어서 맛있게 먹었고요, 양은 2명이서 2인분 시키니 조금 부족한 느낌이었습니다.

 

 

 

볶음밥도 추가했는데 남은 양념이 거의 없는 상태여서 추가 양념을 넣어 볶아주셨습니다. 뭐 특별할 것은 없었지만 양배추 식감이 살아있어 씹는 맛이 좋았고 씹을수록 나는 단맛도 볶음밥과 잘 어울렸습니다. 원래 가려던 용두동 주꾸미 골목 '나정순 할매 쭈꾸미'를 못 가서 아쉬웠지만, 임오네쭈꾸미 가게에서도 나름 만족스럽게 식사하고 나왔습니다.

 

■ 관련 포스팅

 

반응형
SMALL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